이전
다음

입력 2017-01-11 19:49:05, 수정 2017-01-11 19:49:05

‘행복을 주는 사람’ 이하율, 조연호에게 통보…“은희 잊어버려”

  • 사진출처=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화면 캡처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 이하율이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11일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극본 박지현 연출 이성준, 박승우)’에서는 임하윤(조연호 분)과 서석진(이하율 분), 박복애(김미경 분), 서미숙(서윤아 분)이 식사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임하윤은 박복애에게 “왜 친엄마가 자경(하연주 분) 아줌마에요?”라고 물었다. 여태까지 임하윤은 임은희(이윤지 분)가 친 엄마인걸로 알고 있던 상황. 이에 박복애는 “하윤아 자경이가 너 친엄마가 맞아”라고 임하윤을 설득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그렇지만 임하윤은 계속 의아할 뿐이었다. 이제껏 임은희는 친엄마 이상으로 그를 살뜰히 챙겼기 때문이다. 이에 서석진은 “잊어버려”라고 임하윤에게 단호하게 말했다.

    이하율은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 악역을 맡아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그는 이윤지에게는 냉담하게 반응하지만, 자식인 임하윤에게는 따듯한 모습을 보이는 등 극과극의 연기력을 나타내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온라인팀 ent@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