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1-11 09:28:30, 수정 2017-01-11 09:28:30

'도깨비' 이동욱, 어떻게 대체불가 배우가 됐나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이동욱표 저승사자가 대중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최근 신드롬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에서 이동욱이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대체불가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이에 그가 저승사자여서 더 빛나는 이유에 대해 살펴봤다.

    ▲하얀 피부와 대비되는 붉은 입술! '역대급 비주얼 저승사자'

    이동욱은 유난히도 하얀 피부와 붉은 입술의 대비가 가장 큰 배우다. 그의 수려한 외모는 블랙 아우라를 풍기는 저승사자를 소화하기에 안성맞춤이었고, 결국 그는 유일무이한 '역대급 비주얼 저승사자'를 만들어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맞춤옷을 입은 그에게 풍덩 빠졌고, 어느새 '저승사자'하면 '이동욱'을 자동으로 떠올리게 됐다.

    ▲사랑스러움부터 절절한 슬픔까지 담아내는 이동욱의 눈빛

    그런가하면, 이동욱은 다채로운 감정을 눈빛으로 표현, 회를 거듭할수록 ‘눈빛이 다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극 초반, 그는 차갑고 서늘한 눈빛으로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있는 ‘저승사자’를 표현해냈다. 그 후, 공유(도깨비 역), 김고은(은탁 역), 유인나 (써니 역) 등 다양한 인물들과 어우러지며 사랑스럽거나 장난기가 넘치는 눈빛으로 극에 활력을 더했다. 또한 이동욱은 인간을 사랑하는 저승사자로 분해 절절한 슬픔이 묻어나는 눈빛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를 통해 이동욱은 눈빛 하나만으로 수많은 감정을 전달할 수 있는 배우임을 스스로 보여줬다.

    ▲현생의 '저승사자'와 전생 속 인물 '왕여'를 오가는 명불허전 연기력

    무엇보다 이동욱은 현생의 캐릭터 '저승사자'와 전생 속 인물 '왕여'를 오가는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자아내고 있다. 이동욱은 묵직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력으로 비극적인 '왕여'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냈고, 처절한 고통에 몸부림치고 있는 듯 처연한 슬픔을 느끼게 했다. 이처럼 '저승사자'뿐만 아니라 '왕여'도 탁월하게 소화해낸 그의 탄탄한 연기력은 앞으로 남은 '도깨비' 4회를 통해 선보일 이동욱의 다채로운 연기를 더 기대하게 만든다.

    이렇듯 이동욱은 '도깨비'에서 본연의 비주얼, 눈빛, 연기력 삼박자가 고루 어우러진 호연으로 인생 연기를 펼치고 있다. 이러한 그의 활약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이동욱이 아닌 저승사자는 상상불가", "이동욱이기에 더 빛나는 저승사자" 등에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공유 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神비로운 낭만설화‘로 매주 금토 밤 8시에 방송된다.

    giba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