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1-09 11:27:38, 수정 2017-01-09 11:27:38

'마지막 청문회' 김성태 위원장 "불출석 증인들 강경대응"

  • 김성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청문회에 불출석한 증인들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9일 "이번 청문회만큼 증인들이 불성실하게 출석한 청문회가 없었다. 국회는 이같은 병폐를 뿌리뽑기 위해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석통지서를 받고도 불출석한 증인, 출석통지서를 수령하지 않고 잠정한 증인, 위증한 증인 등에 대해 국회법에 의거해 강력한 처벌을 하도록 하겠다"며 "박영수 특검과 협의하에 위증, 불출석 증인에 대해서는 사법적으로 단죄하도록 의원 차원에서 촉구의결서도 제출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열리는 7차 청문회는 사실상 마지막 청문회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포함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추영호 국가정보원 국장 등 총 24명의 증인이 채택됐다. 그러나 핵심 증인들이 대부분 출석을 거부, 단 3명 만이 출석했다. 남궁곤 전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증인으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고용석 기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