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6-12-28 09:32:12, 수정 2016-12-28 09:35:27

'스타워즈' 레아 공주 케리 피셔, 심장마비 치료 중 사망

  • [스포츠월드=김용호 기자]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의 레아 공주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오른 미국 할리우드 배우 캐리 피셔가 27일(현지시간) 심장마비 치료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60세.

    미국 언론에 따르면, 피셔는 지난 23일 영국 런던에서 출발해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던 유나이티드 항공에서 심장마비를 호소해 귀국과 동시에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던 중 닷새 만에 숨을 거뒀다. 피셔의 대변인 사이먼 홀즈는 피셔가 27일 오전 8시 55분 세상을 떠났다고 공식 발표했다.

    캐리 피셔는 1956년 가수 에디 피셔와 뮤지컬 영화 ‘사랑은 비를 타고’로 유명한 여배우 데비 레이놀즈의 딸로 태어났다. 그러나 아버지 에디 피셔는 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불륜 스캔들을 일으켰고, 캐리 피셔는 2살 때 부모의 이혼을 겪었다.

    어머니와 함께 자란 피셔는 15살 나이에 어머니를 따라 브로드웨이 뮤지컬 무대에 처음 올랐고, 1975년 워런 비티의 ‘샴푸’로 스크린에 첫 데뷔했다. 출세작은 1977년 나온 ‘스타워즈’. 젊은 반군 지도자 레아 공주 역할을 맡은 캐리 피셔는 1980년과 1983년 나온 2편의 속편까지 ‘스타워즈’ 오리지널 시리즈에 모두 등장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피셔는 사이먼 앤 가펑클로 잘 알려진 뮤지션 폴 사이먼과 1983년 결혼했지만 이듬해 이혼했다. 이후 ‘스타워즈’의 파트너 헤리슨 포드 등 여러 유명인들과 염문을 뿌리기도 했다.

    피셔는 작가로도 두각을 드러냈다. 스타 배우의 딸로 태어나 약물중독과 조울증에 시달리던 배우로서 자전적인 경험을 솔직하게 풀어낸 소설 ‘포스트카즈 프롬 디 에지’를 1987년 발간,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올랐다. 이는 1990년 메릴 스트립과 셜리 맥클레인이 주연을 맡은 마크 니콜스 감독의 '할리우드 스토리'로 영화화됐다.

    피셔는 지난해 개봉한 ‘스타워즈:깨어난 포스’에 등장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던 터라 갑작스러운 죽음에 충격이 더 크다. 내년 12월 개봉 예정인 ‘스타워즈 에피소드8’도 촬영을 마친 상태다.

    cassel@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