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2-26 05:05:00, 수정 2016-12-26 05:05:00

LG유플러스, 로밍 빅데이터 이용해 해외 감염병 막는다

  • [전경우 기자] LG유플러스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로밍 빅데이터를 활용해 해외 감염병 차단에 나선다.

    질병관리본부가 스마트 검역정보 시스템을 통해 해외 감염병 오염지역 정보를 제공하면 LG유플러스는 로밍 빅데이터를 확인해 해외 감염병 오염지역을 방문한 고객의 정보를 질병관리본부에 전달하게 된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오염지역을 방문한 LG유플러스 고객 정보를 활용해 감염병 오염국가 방문자에게 감시기간(최대 21일) 동안 감염병 신고 안내 등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또한 전국 의료기관에 감염병 오염 국가 방문자 정보를 공유해 감염병 증상발현이 의심될 경우 담당 의사가 여행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최근 LG유플러스와 질병관리본부는 해외 감염병 정보교류 협약을 맺었다. 서비스는 내년 1월부터 개시된다. 김규태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은 “향후 해외 신·변종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로밍 빅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유입을 조기에 발견하고 감염 경로 파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wjun@sportsworldi.com

    사진설명
    김규태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오른쪽)이 LG유플러스 서울 용산사옥에서 질병관리본부 곽숙영 감염병관리센터장과 해외유입 감염병 차단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