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6-12-17 11:51:23, 수정 2016-12-20 14:51:24

이만희 의원, 짜고 치는 국감? "전화번호도 모른다" 전격 반박

  • [스포츠월드=고용석 기자] 최근 고영태 씨의 한 매체와 인터뷰에 대해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이 입을 열었다.

     고씨는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새누리당 의원과 미리 입을 맞추고 4차 청문회에서 위증을 할 예정"이라고 인터뷰를 한 바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사실 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만희 의원 측은 17일 "보도 내용은 모두 허위이며 언론사에 보도경위를 묻겠다"며 적극 해명했다. 또 박헌영 과장의 전화번호도 모르는데 어떻게 위증 교사를 하냐는 것.

     앞서 월간중앙은 지난 13일 공개한 고영태 씨와의 인터뷰에서 "박헌영 전 과장이 위증할 것"이라는 보도를 했다.  특히 어떤 순서로 위증을 할 것인지 자세한 질의문까지 공개하며 파장이 커진 상태.

     또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여야 국감조사 위원들을 '친박'과 '공격수'로 나눠 파란색, 빨간색으로 분류한 문건이 있다며 공개해 파장에 불을 붙인 바 있다.

    사진=이만희 의원 페이스북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